어묵인줄 알았다

News 2006.10.27 20:30

30대 취객 사우나서 잠자던 손님 성기 깨물고 “어묵인줄 알았다” 오리발
[쿠키뉴스 2006-01-20 09:14]

[쿠키 사회] ○…대구중부경찰서는 19일 시내 사우나 수면실에서 잠을 자던 배모씨(40)의 성기를 깨문 혐의로 이모씨(37)를 불구속 입건.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전 2시30분쯤 만취한상태에서 대구시 중구 대안동 모 사우나 수면실에서 옆에서 잠을 자던 배씨의 성기를 깨물고 흔든 혐의.



(계속보기...)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OD&office_id=143&article_id=0000011084&section_id=001&menu_id=001
신고
Posted by OJ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