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JJ's TALKs

[기사] 안철수 측 "與, '뇌물·여자 관계 폭로하면 安 죽는다' 협박"

News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유력한 대선 후보인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측 금태섭 변호사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대선기획단 측으로부터 협박과 함께 대선 불출마를 종용받았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 것으로 보인다.

금태섭 변호사는 6일 서울 프레스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9월 4일 월요일 아침 7시57분 새누리당 박근혜후보 대선기획단 정준길 공보위원의 전화를 받았다"며 "7분간의 통화에서 안 원장이 대선에 출마할 경우 뇌물과 여자 문제를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며 대선 불출마를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금 변호사는 이어 "안철수 원장에게 확인한 결과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한 치의 의혹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것은 중대한 범죄행위로 우리 국민의 변화 열망을 구시대의 낡은 방식으로 짓밟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금 변호사가 전화 받았다는 새누리당이 폭로 내용은 ▲안랩 설립 초창기인 1999년 산업은행으로부터 투자를 받았는데 이와 관련해 투자 팀장인 강모씨에게 주식 뇌물을 공여했다는 것과 ▲안철수 원장이 목동에 거주하는 음대 출신의 30대 여성과 최근까지 사귀고 있었다는 점이었다.

 

금 변호사는 "정 씨는 구체적인 근거는 말하지 않은 채 '우리가 조사해서 다 알고 있다. 그것을 터뜨릴 것이기 때문에 대선에 나오면 죽는다"고 말하면서 안철수 원장에게 그 사실을 전하고 불출마하라고 여러 차례에 걸쳐 협박했다"며 "이는 국민과 헌법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금 변호사는 이를 최근 언론에 보도된 경찰의 안철수 원장에 대한 사찰 논란과 연결했다.

그는 "최근 경찰의 사찰 논란 및 정씨의 언동에 비춰볼 때 정보기관 또는 사정기관의 조직적인 뒷조사가 이뤄지고 그 내용이 새누리당 측에 전달되고 있지 않느냐는 강한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일부 언론에서 적법한 방법으로는 파악할 수 없는 개인 정보를 보도하고 동일한 사안에 대해 동시에 취재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서도 상당한 의구심이 든다"며 "이는 일부 언론 뒤에 숨은 보이지 않는 거대 권력이 현 상황을 지휘하고 있지는 않은지 강한 의문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inews24.com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31&aid=000027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