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JJ's TALKs

'오픈캐스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정병묵]뉴스캐스트와 언론의 자기성찰

[정병묵]뉴스캐스트와 언론의 자기성찰

News
기사원문보기 

네이버가 새해부터 선보인 뉴스캐스트는 언론계에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것 같다. 네이버에 '빼앗겼던(?)' 뉴스 편집권을 언론사가 가져오게 됐기 때문이 아니다. 뉴스캐스트가 언론사로 하여금 '자기 성찰'을 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뉴스캐스트 시행 뒤 언론사들은 한마디로 스타일을 구겼다. 갑자기 불어닥친 트래픽 해일에 화들짝 놀랐다. 감당할 능력이 안 되는 곳은 도로 네이버에 SOS(살려줘!)를 쳐 인링크로 바꾸었다. 감당이 되는 곳은 허겁지겁 트래픽을 받아먹고 있다.

한때 뉴스를 블랙홀처럼 흡수해 힘을 과시하던 네이버는 이제 뉴스를 방류함으로써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수렴'에서 '발산'이라는 정반대로의 노선 변화지만 영향력은 여전하다.

마치 이문열 작가의 대표작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의 결말을 떠올리게 하는 광경이다. 반장 엄석대가 물러난 뒤 교실은 갑자기 주어진 '자유'에 어쩔 줄 몰라하며 혼돈에 빠진다.

길들여진 학생들은 엄석대의 부재에도 그의 그림자를 느낀다. 적어도 뉴스 유통에 있어서 네이버는 엄석대처럼 막강한 힘을 가지고 있었고 언론사들은 지금 그 '자유통(痛)'을 앓고 있다.

그러나 언론사들이 자유를 잘 이용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일주일 지난 상태에서 속단하기는 이르지만 일종의 자가당착에 빠져 있는 느낌이다.

벌써부터 연성기사위주로, 더 많은 기사를 박스에 넣기 위해 기사 제목을 줄이고 다듬고 있다. 연성기사와 제목변경…이 모두 언론사가 그동안 포털을 향해 쏟아낸 비판의 단골 메뉴였다.

뿐만 아니다. 이대로 간다면 언론사는 전에는 포털에 암묵적으로 맡겨뒀던 '비용적' 측면을 스스로 감당해야 한다. 이미 트래픽 폭주로 인해 몇몇 사이트는 서버 증설 등을 고려하고 있다.

또 지금 같은 규모의 댓글 폭탄이 이어진다면 그간 네이버가 '자발적으로 뒤집어 쓴' 셈이었던 명예훼손 문제라는 된서리를 언젠가 맞게 될 확률이 크다. 별로 시행해 본 적 없던 정보통신망법상의 임시(블라인드) 조치를 하느라 바빠질 수도 있겠다.

(계속 보기)
☞ 원문 : http://it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384861&g_menu=02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