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중고교생 사이서 ‘노스페이스 계급’ 화제, ‘등골 브레이커’

OJJ 2011. 12. 18. 12:22


씁씁 하구먼~

[마이데일리 = 김경민 기자]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를 계급별로 나눈 일명 ‘노스페이스 계급도’가 인터넷서 화제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이 계급도는 노스페이스 패딩 별로 해당 제품을 입은 학생들이 어떤 계층에 속하게 되는 지가 설명돼 있다.

이 계급도에 따르면 가장 대중적인 모델인 '눕시2 자켓'을 입은 학생은 최하 계급에 속하게 되며, 가장 비싼 모델인 '히말라얀 파카'를 입은 학생이 '대장' 자리에 오르게 된다.

해당 제품들의 가격은 가장 싼 '눕시2 자켓'이 25만원이며 가장 비싼 '히말라얀 파카'가 69만원에 달한다.

특히 이 사진에는 50만원대인 '드라이 로프트' 제품을 입는 학생들부터는 계급과 함께 '등골 브레이커'라는 별칭을 얻게 된다. '등골 브레이커'는 학생들이 패딩을 사기 위해 자신의 부모를 등골이 빠질만큼 힘들게 한다는 뜻이다.

이 계급도를 본 네티즌들은 “히말라야도 아닌데 저런 패딩이 필요한가?”, “요즘엔 노스페이스가 교복이다” 등의 반응을 내놓고 있다.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김경민 기자 fender@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원문보기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117&aid=000219558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