헙...부천 중동점..여기 여러번 갔었는데 ㅡ.ㅡ;

----------------------------------------------------------------------------------------------------


피해 김양의 부모가 찍어 인터넷에 올린 세척제 사진

CJ가 운영하는 패밀리 레스토랑 '빕스(VIPS)'가 물 컵에 살균 소독제를 담아 어린이에게 제공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어린이는 다행히 소량만을 마셔 간단한 치료만 받고 퇴원했으나 부모들은 여전히 후유증 가능성 때문에 불안에 떨고 있다.

3일 빕스와 경찰, 피해자 등에 따르면 2월 15일 오전 11시 반 경 이 레스토랑 경기 부천 중동점에서 점심식사를 하던 김 모(10) 양이 여직원 박 모(20) 씨에게 "목이 마르다"며 물을 갖다달라고 요구했다.

잠시 후 박 씨로부터 물 컵을 받아든 김 양은 "이상해, 물이 아니고 '락스'인가봐"라고 함께 있던 부모에게 말했고, 박 씨는 주문을 받다 말고 황급히 물 컵을 들고 어디론가 향했다는 것.

김 양의 부모가 박 씨를 쫓아가 "물 컵을 달라"고 요구하자 여직원은 비로소 물 컵을 건넸으며 김 양의 부모가 물 컵 안에 있던 '물'에 입을 대자 "엄청 쓰리고 아파" 즉시 인근 병원으로 가서 치료를 받았다는 것이다.

김 양의 부모는 "사건 당시 점장 등 레스토랑 직원들은 컵 속의 물질이 소독제인 것으로 확인된 뒤에도 응급처치나 가까운 병원을 소개하기 보다는 '물 컵을 들어 드리겠다'며 '증거인멸'을 하려는 듯한 자세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김 양의 부모는 또 "직원들이 컵 속의 성분에 대해 끝까지 말을 하지 않다가 병원에 도착해서 의사가 '원액 통을 가져오라'고 요구하자 그제야 '살균 소독제'라고 털어놨다"고 밝혔다.

김 양이 마신 소독제는 다량을 마셨을 경우 식도와 위 췌장 등에 치명적인 손상을 줄 수 있는 성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속보기...)

☞ 원문 :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804030345

+ Recent posts